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고엘바이오, “넓은 공간에서도 울림 없이 복음의 진수 들을 수 있는 길 열어”

기사승인 2020.02.18  11:01:12

공유
default_news_ad1

- 디지털 마이크로 브로드캐스팅 시스템의 ‘복음 청취기’ 내놔

   

청각장애인용 특수보청기를 개발해온 고엘바이오(대표 이수영 장로•신촌교회)가 난청으로 설교가 잘 안 들리는 성도들과 보청기 가격이 비싸 구입을 망설이는 이들을 위해 디지털 마이크로 브로드캐스팅 시스템의 ‘복음 청취기’, 일명 ‘복청기’(HNE-70)를 내놨다.

이 ‘복청기’는 디지털 방송 방식이라 잡음이 없고, 관리와 사용도 편리하다. 기존 보청기의 단점인 큰 소리, 먼 거리 소리를 듣지 못하는 부분과 ‘삐-’하는 잡음과 하우링도 해소했다. 특히 경제적 이유 때문에 보청기 구입을 꺼렸던 이들도 부담 없이 활용할 수 있도록 기능과 성능을 두루 갖추고도 가격은 40만원대로 저렴하다.

‘복청기’는 교회뿐 아니라 일반 가정에서도 효율성이 뛰어나다. 특히 TV 시청에 아주 유용하다. TV 소리 역시 주변 사람들과의 대화 소리와 달리 울림이 크고 거리가 멀어 잘 안 들리기 쉬워 간혹 다른 가족들과 소리 문제로 다툼이 일기도 한다. 하지만 청력이 약한 이들이 ‘복청기’를 사용하면 TV 볼륨 문제로 다툼이 일어나는 경우도 발생하지 않는다. 주파수도 따로 맞출 필요가 없다. 교회에서 사용한 뒤 집으로 돌아와 TV를 시청할 때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아도 자동으로 TV 음향 주파수를 찾아준다.

여기에 순수 국내 기술로 생산해 고장이 거의 없으며, 제품의 품질에 이상이 있을 경우 신속한 A/S를 통해 사용자의 불편도 최소화 했다. 한번 충전에 4시간 연속 사용이 가능하며, 목걸이 형식으로 부착도 가능해 어르신들이 잃어버릴 염려도 덜었다.

인구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됨에 따라 노인성 난청인구 역시 급속히 증가하고 있다. 한국교회 역시 급속한 고령화가 가속되면서 노인성 난청극복을 위한 대책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저렴하면서도 기능과 성능이 뛰어난 노인성 난청 성도들을 위한 ‘복음 청취기’가 출시돼 화제다.

이와 관련해 이수영 대표는 “교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소리를 크게 듣는 것인데, 복청기는 넓은 공간에서 울림 없이 복음의 진수를 들을 수 있는 길을 열어준 것”이라며, “기존 보청기 가격에 비해 저렴한 가격이지만, 품질이 뛰어나고 고성능이며 충전식으로 본인의 청력에 맞게 음량을 조절해 누구나 간편히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문의 031-429-1491

 

유환의 기자 kidokline@daum.net

<저작권자 © 기독라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