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기하성,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한국교회 모범

기사승인 2020.03.18  17:23:22

공유
default_news_ad1

- 교단 소속 500여개 미자립 임대교회 30만원씩 총 1억 5천만원 지원키로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속한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대표 총회장 이영훈 목사•이하 기하성)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에 동참해 한국교회에 모범이 되고 있다.

기하성은 지난 18일 임원회를 갖고, ‘사회적 거리 두기’에 참여하기 위해 주일예배를 드리지 않는 교단 산하 500개 미자립 임대교회들을 대상으로 각 30만원씩 총 1억 5천만원의 임대료를 지원키로 했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주일예배를 드리지 않을 경우 헌금 수입 부족으로 임대료조차 낼 수 없는 형편에 처한 교회들이 자칫 예배를 강행함으로써 집단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마련됐다.

이에 기하성 소속 지원이 필요한 교회는 각 지방회에서 이를 파악한 뒤, 총회에 지원금을 신청하게 된다.

이번 기금은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에서 1억원을, 교단 산하 지방회가 5천만원을 마련해 지원하게 된다.

한편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이번 주일(22일)에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예배로 대체하는 한편, 모든 예배와 모임을 중지키로 했다.

유환의 기자 kidokline@daum.net

<저작권자 © 기독라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