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통일이 더욱 목마르다

기사승인 2020.06.22  10:25:03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장로교신학 학장 서헌철 목사

“광개토 대왕”은 “나는 영토만을 넓히기 위해 전쟁을 한 것이 아니다. 평화를 위해, 고구려를 지키기 위해, 내 백성을 보호하기 위해, 우리의 존엄성을 지키기 위해, 미래를 위해, 꿈을 위해, 전쟁을 한 것이며, 다시 태어나도 기꺼이 이 길을 선택할 것이다.”라 했다.(출처 : KBS TV). 그렇다고 현대사에서도 권력의 욕망을 위해 대결과 전쟁 등을 정당화 할 수는 없지 않은가?

성경에는 아말렉과 전쟁한 사울 왕이 양과 소와 살진 것의 가장 좋은 것과 어린양과 모든 좋은 것을 노획물로 가져오며, 모든 백성은 진멸했으나 아각 왕을 산 채로 잡아 온 사건이 있다. 그런데 이와 유사한 일이 고대 로마에서도 있었다 한다.

고대 로마인은 전쟁에서 잡은 적국의 왕후나 장군들을 매우 융숭하게 대접했다. 매일 맛있는 음식을 대접하고 향유로 몸을 닦아주고 비싼 옷을 입히며 더할 수 없이 극진하게 대접하는 것이다.

그러나 사람이 좋아서 그랬던 것도, 예의를 지키기 위해 그랬던 것도 아니다. 다만 승리의 나팔을 불고 개선할 때 전리품인 그들을 이 거리, 저 거리로 끌고 다니며 그럴듯한 볼거리로 만들어 시민들에게 자랑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클레오파트라의 이복 여동생인 아르시노에(Arsinoe)를 포로로 잡았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그들은 로마에 도착하는 날까지 그녀의 미모를 유지하기 위해 매일 맛있는 음식을 먹이고 목욕과 미용에 공을 들였다. 그러고는 개선하는 날 그녀에게 비싸고 화려한 옷을 입혀 길거리를 끌고 다녔다. 포로였지만 여전히 아름다웠던 그녀는 시민들의 동정과 인기를 한 몸에 얻었다.(출처 : 사랑과 잔혹의 세계사. 2008. 바움)

물론 “아르시노에”가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고 하나, 그녀를 향한 인기는 과연 어떤 생각들에서 보내진 것일까? 인간의 교만과 정욕에 의한 위선이 평화를 깨고 전 인류를 사지로 몰아넣는 일이 다반사로 일어나며, 평화를 지킨다며 태러, 전쟁 등의 정당성을 주창한다면 평화란 요원한 것이다.

승자만이 독식하는 시대. 수 많은 사람들을 고문, 살상, 학살하고도 승리를 자축하는 것이 국제적 현실이기에, “한반도는 과연 안전한 것인가?”라는 의문을 갖지만, 주변 강대국들의 도움으로 평화를 바라는 외침들이 있지만, 과연 그들의 도움으로 평화는 올 수 있을까?

백성들은 굶주림에 죽어가고 있음에도, 평화와 백성을 위해 핵무장을 하며, 전쟁도 불사하겠다는 북녘땅 ‘김정은’ 정권의 만행에 치를 떨며, 그의 폭정으로 고통 속에서 통곡의 눈물을 흘리며 소리 없이 헉헉대는 백성들에게 어떻게 다가가야 하는가에 대하여는 의견이 분분하다. 그들의 통곡의 소리에는 그 누가 귀를 기울여야 할까?

주변 강대국들은 대한민국이 원하는 대로 도움을 줄까? 아니면 자국들의 이익에 굴종하는 방법으로 다가가야 한다고 우리의 목줄을 쥐고 흔드는 것일까? 그러면 우리는 고통 속에 있는 북녘땅의 동포들과 공생 공존할 수 있는 대안은 무엇인가? 우리가 목말라 할수록 주변 강대국들은 더욱 옥죄는 것은 아닐까? 그래서일까 70주년이 되는 육이오를 잊을 수가 없기에, 평화, 공생, 공존, 번영의 통일이 더욱 목마르다.

“ ~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 ~”(마 22:39)

서헌철 목사 webmaster@kidokline.com

<저작권자 © 기독라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