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로나 시대, 교회가 답할 차례

기사승인 2020.09.01  10:57:23

공유
default_news_ad1
   

예장 열린총회 초대 총회장 유순임 목사

코로나19로 인한 팬데믹 상황이 전 세계를 위기에 몰아넣고 있다. 우리나라도 반갑지 않은 이 불청객으로 인해 모든 것이 올 스톱됐다. 사스나 메르스처럼 그리 오래 가지 않을 것이라는 예측은 크게 벗어났고, 하루하루 늘어나는 확진자 숫자는 국민을 공포에 몰아넣고 있다. 가뜩이나 장기적인 경기침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었던 우리나라는 코로나 악재까지 겹쳐 더욱 힘든 상황이다. 안타까운 것은 그동안 ‘K-방역’이라며 칭찬을 받았던 우리나라가 최근 부끄럽게도 교회발 코로나 재확산으로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했다는 점이다.

누구보다 정부의 방역지침에 잘 따르며 목숨과도 같은 예배마저도 온라인으로 전환해 드렸던 한국교회의 노력이 일부 몇몇 교회의 일탈로 물거품이 되어 버렸다. 이제는 한국교회를 바라보는 시선이 마치 신천지를 바라보는 듯한 눈빛으로 변해버렸다. 한국교회를 누구보다 사랑하는 목회자로서 안타깝고, 이 상황까지 오게 된 데 가슴이 무너져 내리는 느낌이다. 땅을 치고 후회한들 엎어진 물을 다시 담을 수 없겠지만, 이제부터라도 한국교회가 진심으로 무릎 꿇고 회개하고 각성해 거듭나길 원한다.

사실 한국교회가 오늘의 상황에 이르기까지는 비단 몇몇 목회자의 일탈로만 치부하기에는 무리가 따른다. 물질과 맘몬에 사로잡혀 본질을 잃어버렸고, 권력에 맛을 들여 낮아짐을 잊어버렸으며, 소외된 이웃을 향한 나눔과 헌신은 온데간데없이 하늘을 찌르는 십자가탑을 세우는 데에만 혈안이 되어 왔다. 모든 영광을 하나님께 올려 드리기보다 자신의 유익을 위해서 스스로 높은 권좌에 올라 섬김을 하는 것이 아닌, 섬김을 받는 지경에 처했다.

분명한 것은 교회는 결코 세상 위에 군림하면 안된다. 특히 세상이 어려움에 처했을 때 누구보다 앞장서 위기에 처한 세상을 구하고, 하나님의 정의가 바로 세워지도록 앞장서야 하는 것이 바로 교회의 사명이자 역할이다. 우리는 일제시대나, 6.25 전쟁, 군사독재시대 등 숱한 어려움 속에서 보여준 우리 믿음의 선배들이 보여준 것을 잘 알고 있다. 지금 코로나가 기승을 부려 국민들이 고통에 처하고, 숱한 생명이 안타깝게 목숨을 잃고 있는 상황에서 교회는 바로 이들의 아픔에 공감하고, 손을 맞잡아줘야 한다. 이념과 사상을 떠나서 오직 한 분이신 하나님의 말씀대로 행해야 한다.

교회는 사회의 적이 되어서는 안된다. 그렇다고 세상일에 무관심 하라는 것도 아니다. 정도의 길을 걸으란 소리다. 정부의 예배금지에 대한 반대 목소릴 무턱대고 외치라는 것이 아니라, 정부의 방역지침을 준수하는 가운데 목숨과도 같은 예배를 지켜야 한다는 외침을 가져가야 한다. 모든 일에는 책임이 뒤따른다. 책임은 뒷전이고 권리만을 외칠 경우 그 주장은 설득력을 얻기 힘들다. 그런 의미에서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샘터교회 안중덕 목사의 코로나 감염시대가 전해주는 메시지가 가슴에 와 닿는다.

한국교회가 ‘잠잠하고’, ‘마음을 깨끗이 하며’, ‘자연을 가까이 하고’, ‘언제 어디서나 하나님을 바라보며’, ‘소외된 자들과 함께 하길’ 기대한다. 안 목사의 바람대로 우는 자들과 함께 울고 홀로 외로이 무거운 짐을 가는 이들의 짐을 나누어 주는 한국교회가 되길 소망한다. 그리고 이 기회에 그동안 말로만 외쳤던 개혁과 갱신의 외침이 행동으로 이어지길 바란다. 하나님은 지금 “세상이 고난에 처했는데 너희는 무엇을 하고 있느냐”고 한국교회에 묻고 계신다. 이제 한국교회가 그 물음에 답할 차례다.

유순임 목사 webmaster@kidokline.com

<저작권자 © 기독라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