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세기총, 미얀마 평화를 위해 기도주간 갖는다

기사승인 2021.03.02  12:08:03

공유
default_news_ad1

- 3월 1일부터 14일까지 매일 정오 1분간 실시키로

   

지난 2월 1일 발생한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대해 사단법인 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조일래 목사, 사무총장 신광수 목사)가 미얀마 평화를 위해 기도주간을 갖는다.

이에 세기총은 3월 1일부터 3월 14일까지 2주간 매일 정오에 1분간 ‘미얀마의 정의와 평화, 안정을 추구하는 정오기도회’를 실시키로 했다.

정오기도회는 전 세계 세기총 산하 지구와 한국교회는 물론, 전세계 750만 디아스포라에게 참여를 독려해 미얀마를 위해 기도하는 시간으로 진행된다.

대표회장 조일래 목사는 “무엇보다 그들이 살아온 삶의 터전에서 그들이 안정되고 평화롭게 살아 갈 수 있도록 우리는 함께 기도해야 할 것”이라며, “어린 아이들의 마음의 안위와 평화로움을 위해서라도 이 사태가 빨리 해결되어야 한다. 미얀마 사람들이 서로 화합하고 화평할 수 있도록 기도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세기총 미얀마 지부장 김균배 선교사에 따르면 지난 2월 14일 양곤 시내에 군 병력을 실은 장갑차가 배치되고 경찰 병력이 대폭 증강되고 있다는 이야기가 돌면서 시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여기에 인터넷이 차단되고, 지난 수일간 일부 지역에서 방화와 강도 사건이 SNS 등을 통해 알려지고 있는 만큼 치안에도 문제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매일 쿠데타 반대 시위가 벌어지면서 500명이 넘는 시민들이 체포 또는 구금되고 있으며, 지난 2월 20일(현지시간)에는 미얀마 제2도시 만레이에서 벌어진 쿠데타 반대 시위에서 군경이 실탄을 사격해 수십명이 부상을 입고 최소 4명이 숨졌다는 소식이 들려졌다. 이에 주민들은 물론 현재에 거주하고 있는 외국인들마저 공포에 휩싸여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환의 기자 kidokline@daum.net

<저작권자 © 기독라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