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부활의 영광, 세상의 평화

기사승인 2021.04.02  13:15:37

공유
default_news_ad1
   

샬롬교회 담임 정진성 목사 

코로나19의 끈질김에 전 세계가 몸살을 앓고 있다. 소중한 생명을 앗아간 것은 물론, 국제경기마저 차갑게 얼어붙게 만들어 버렸다. 코로나로 인한 육체적 고통은 말할 것도 없이, 심리적 고통도 심각한 수준이다. 이제는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오늘뿐 아니라, 코로나 이후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가 핵심쟁점으로 떠올랐다. 다행히 각 나라에서 백신 접종 소식이 들려오고 있어서 한시름 덜었다. 십자가의 고난 없이 부활 생명이 없듯이, 지금 인류는 고난의 긴 터널 속에서 생명의 빛을 향해 한걸음 전진하고 있는 모양새다.

그런 의미에서 올해 부활절은 기독교만이 아닌 전 세계를 향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절기가 되길 소망한다. 단순히 기독교 안에서 끝이 나는 것이 아닌, 하나님의 놀라운 역사하심으로 코로나19가 소멸되고, 고통 속에 있는 사람들이 치유되는 기적이 일어나기 바란다. 그래서 이 땅의 믿지 않는 자들도 하나님이 우리 곁에서 역사하고 계시는 것을 깨닫길 염원한다. 무엇보다 세상의 고난당하는 자들이 미래를 향한 비전과 꿈을 포기하지 않도록 막힌 벽을 허물고, 닫힌 마음의 문을 열어주는 부활 생명의 불꽃이 활활 타오르기를 기대한다.

사실 코로나19로 가장 고통 속에 있는 것은 바로 삶의 처절한 현장에서 매일을 살아가는 소외된 이웃들이다. 가뜩이나 퍽퍽한 삶을 사는데, 코로나19로 일자리마저 잃어버렸고, 간간히 이어졌던 도움의 손길들마저 끊겨 버렸다. 마치 보릿고개를 지나듯이 모두가 힘든 상황이라서 뭐라 말할 처지는 아니지만, 이들의 삶이 더욱 녹록치 않은 것은 사실이다. 문제는 이들이 우리 사회에 대한 기대마저 버려버리고, 삶의 희망마저 놓아버릴 것이라는 우려다. 이것이 죽은 인생이 아니고 무엇인가. 이들에게 부활 생명을 심어주는 것이 중요한 이유다. 제발 올해 부활절은 한국교회가 말로만이 아닌, 행동으로 이들의 아픔을 어루만져 줘야 한다. 교회마저 힘든 시기라고 이들의 고통과 역경을 ‘나몰라라’하는 것은 주님의 몸 된 교회로서 자격이 없는 것이다. 이들이 언제든지 문을 두드리면 열어주고, 그들의 손을 잡아주는 든든한 동반자가 되어야 한다. 그것이 오늘 부활절 한국교회에 주신 사명이자, 잃어버린 교회의 본질을 되찾는 유일한 길이기도 하다.

마찬가지로 올해 부활절에는 한반도가 하나가 되는 단초를 놓는 계기가 되길 소망한다. 오늘 한반도는 이념의 굴레에 묻혀 남과 북으로 갈려 서로를 향해 여전히 총칼을 겨누고 있다. 그것도 모자라 대한민국에서는 동서로 지역감정이 심화되고, 빈부의 격차는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 여기에 남녀갈등, 세대갈등, 종교갈등 등 온갖 갈등으로 얼룩져 있으며, 취업난, 출생률 저하, 집값폭등, 고령화 급가속 등의 사회적 문제들도 대한민국을 여러 갈래로 쪼개놓고 있다. 부활절 아침 더 이상 한반도에 분열과 갈등의 뜨거운 불씨가 다 사라지고, 화합과 일치의 훈훈한 바람만 가득하길 기도한다. 오직 한 분이신 하나님 안에서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하나가 되어 앞으로 전진하기를 희망한다. 남과 북이 하나님의 역사하심으로 평화통일, 복음통일이 이뤄지길 소망하며, 전 세계에 더 이상 전쟁과 기아, 자연재해, 바이러스 창궐 등이 사라지길 바란다.

부활의 영광이 세상의 평화를 가져오고, 고난 가운데 십자가 생명으로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생명이 온 땅에 깃들길 염원한다. 한국교회의 예배와 전도가 회복되고, 성도들이 마음 놓고 믿음생활을 영위하는 세상으로 돌아가길 기대한다. 오직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아가고,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은 대로 행동하는 한국교회, 이 나라와 민족, 세계가 되길 진심으로 꿈꿔본다.

정진성 목사 webmaster@kidokline.com

<저작권자 © 기독라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