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기성 성결교회역사박물관 개원한다

기사승인 2021.05.03  11:35:03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신대 명헌기념관 3층에 리모델링

   

기독교대한성결교회(총회장 한기채 목사) 114년의 역사가 담길 성결교회역사박물관이 서울신대 명헌기념관 3층에 개원한다. 500㎡의 면적에 약 4억 원 공사비용을 들여 기존 건물을 리모델링 하기로 한 것.

박물관에는 1907년부터 시작된 기성 교단의 역사는 물론, 해외선교, 서울신학대학교의 110년의 역사를 담은 영상, 사진, 자료물 등이 기록•전시된다.

이에 기성은 ‘성결교회역사박물관 전시실’ 개원을 위한 선포식을 지난 13일 진행했다.

1부 예배는 역사박물관추진위원회 위원장 이성관 목사의 인도로 역사박물관추진위원회 회계 김진만 장로의 대표기도, 총회서기 이승갑 목사의 성경봉독, 서울신대 송윤진 교수의 특별찬양, 총회장 한기채 목사의 ‘옛날을 기억하라’란 제하의 설교, 전 총회장 류정호 목사의 축도 등으로 드려졌다.

한기채 총회장은 “교단 114년의 위대한 유산과 신앙을 잘 보존하고 기억하여 후대들에게 계승하자”고 말했다.

2부 선포식에서는 서울신대 황덕형 총장의 역사박물관의 가치와 의의에 대한 설명과 조기연 부총장의 역사박물관 설립 경과를 보고, 테이프 커팅 등을 가졌다. 

유환의 기자 kidokline@daum.net

<저작권자 © 기독라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